컨텐츠 바로가기
보도자료 보기
국립국악관현악단 <2016 마스터피스>
전속단체 국립국악관현악단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6-11-14 조회 445
파일 [보도자료]국립국악관현악단_2016_마스터피스.hwp

 

한국 창작음악 거장에게 바치는 오마주!
국립국악관현악단 '2016 마스터피스'
   

 

 

 

국립극장(극장장 안호상) 전속단체 국립국악관현악단(예술감독 임재원)이 한국 창작음악의 거장 6인의 음악세계를 재조명하는 ‘2016 마스터피스’를 오는 11월 25일(금) 해오름 무대에 올린다. 국립국악관현악단은 지난해 처음 기획한 ‘2015 마스터피스’에서 국악관현악사에 길이 남을 명작들을 미래 세대에 전한다는 기치를 내걸고, 악단의 20년 역사를 아우르는 네 개의 작품을 선정해 선보였다. 올해 두 번째 ‘마스터피스’는 한국 창작음악사에 커다란 족적을 남긴 ‘명 작곡가’ 6인을 선정, 이들의 대표작을 오늘날 활약하고 있는 작곡가들이 재창작하는 무대로 꾸밀 예정이다. 국립국악관현악단이 이번 연주회를 위해 선정한 작곡가는 창작국악의 1세대 작곡가로 불리는 김기수부터 동서양음악의 경계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창작의 외연을 넓힌 김희조, 국악 협주곡의 전형화를 이끈 이강덕, 고죽지절(孤竹之節)의 선비 작곡가로 불린 이성천, 세련된 음악세계로 국악 이론의 한 장을 구축한 백대웅, 입체감 있는 장중한 음악을 만들어낸 이상규까지 총 6명이다. 안타깝게도 이들 모두 지금은 고인이 되었지만, 이들이 남긴 음악적 혼은 여전히 살아 숨 쉬며 세대를 거치며 굳건히 이어지고 있다. ‘2016 마스터피스’는 여섯 거장에게 바치는 일종의 헌정 공연이다. 작곡가들의 명작을 하나씩 선정해 그대로 재연하는 것이 아니라, 후대 작곡가들이 그 명작을 바탕으로 재창조한 음악을 동시대 관객에게 선보이는 연주회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6인의 음악세계를 현재 무대로 끌어내는 역할은 각 작곡가의 음악적 유산을 계승하고 있는 제자 또는 자녀들이 맡았다는 점에서도 주목할 만하다. 박일훈(김기수의 제자)·김만석(김희조의 제자)·김성경(이강덕의 제자)·김승근(이성천의 제자)·계성원(백대웅의 제자)·이경은(이상규의 자녀)이 그 주역들이다. 어떠한 작곡가는 거장의 특정 대표작을 소재로 삼아 작곡하고, 또 다른 작곡가는 거장의 여러 작품에 걸쳐 드러나는 공통적인 음악적 특징을 모아서 새롭게 작곡한 작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서양음악사에서는 예술가가 다른 예술가에게 바치는 헌정 작품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지만, 한국 창작음악사에서는 명 작곡가의 작품을 주제로 한 음악을 선보이는 시도가 드물었다. 그러나 지난 세기에 축적된 음악적 성과 또한 꾸준히 되새기며 동시대 관객에게 선보이려는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국립국악관현악단은 한국 창작음악의 대표 작곡가들이 고군분투하며 완성해낸 명작의 가치에 주목하고 이를 계승하고자 하는 노력을 통해 사명감을 다하고자 한다. 이번 연주회의 지휘는 임재원 예술감독이 맡는다. 지난해 10월 예술감독 부임 이후 국립국악관현악단 정기 연주회에서 지휘봉을 잡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만큼 이번 연주회의 의미와 가치에 중요한 무게를 두는 것으로 인식할 수 있다. 공연 시작 40분 전에는 관객의 감상 편의를 돕기 위한 ‘관객아카데미’가 예정되어 있다. 평론가 윤중강이 해설자로 나서 6인 작곡가들 그리고 이번에 선보이는 작품의 바탕이 된 명작들의 특징에 대해 쉽고 재미있게 들려줄 예정이다. 예매 및 문의 국립극장 홈페이지(ntok.go.kr) 또는 전화(02-2280-4114)

 

[이하생략]
[첨부][보도자료]국립국악관현악단_2016_마스터피스.hwp

 

목록
자유게시판 게시판 이전글 다음글 정보 보기
다음글 국립극장 기획공연 수험생 대상 40~50% 할인 이벤트 2016-11-14
이전글 국립국악관현악단 어린이 음악회 <아빠사우루스> 2016-11-14
페이지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콘텐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