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야금 영롱하고 아름다운 신비의 소리

18현 가야금

가야금(伽倻琴)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현악기로, 오동나무로 만든 판 위에 명주실을 꼬 아 만든 줄을 기러기 발 모양의 안족(雁足)에 얹어 놓고 손가락으로 뜯거나 튕겨서 소리 를 내는 악기이다. 그 음색이 밝고 아름다운 여성적인 성향을 가지고 있고, 전통음악과 민속음악, 창작음악에 이르기까지 가장 활발하게 활용되고 있다. 신라시대에는 삼현삼죽 (三絃三竹)의 하나였으며, 그 이후 고려시대와 조선시대를 거쳐 현재에 이르기까지 우리 전통음악에서 주요하게 쓰이고 있다. 신라시대에는 춤이나 노래 반주를 주로 하였으며, 고려시대에는 선비들이 손수 연주하며 즐기거나 노래 반주 악기로 애호하였다. 특히 조선시대 말엽에 산조라는 기악독주곡 형태가 탄생됨으로써 가야금은 한국음악 전 반에서 노래 반주와 풍류 등의 실내악뿐만 아니라 독주악기로서도 각광받는 악기가 되었 고, 고도의 훈련과 기교를 요하는 전문가를 위한 악기로 변신을 거듭하게 되었다. 그리고 일제와 해방 후에 가야금은 무용 반주 음악으로서 큰 몫을 하게 된다. 이때 기존의 명주 실 대신 구리줄을 사용하여 철가야금이 만들어지고 그 이후에 음악의 용도에 따라 새로 운 모습으로 개량되기 시작한다. 이렇듯 한국음악 전반에서 노래 반주와 풍류 등의 실내 악뿐 아니라 독주악기로도 각광받는 악기가 되어 고도의 훈련과 기교를 요하는 악기로 변신을 거듭하게 되었다. 이렇듯 역사적으로 변천을 거친 가야금은 현재 창작음악 연주를 위하여 현이나 음역, 음량 등을 다양하게 개량하였고, 일반인들에게 가장 널리 알려지고 보급된 대표적 악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가야금의 유래

『삼국사기』에 따르면 가야금은 가야의 가실왕이 중국의 ‘쟁(箏)’을 본떠서 만든 것으로, 악사 우륵(于勒)에 의해 신라에 전해진 것 이다. 실제로 중국의 쟁과 가야금은 모양과 음색, 연주법 등이 매우 비슷해서 두 악기가 같은 기원에서 비롯된 것임을 짐작할 수 있 으며, 중국 문헌에 가야금은 쟁이라는 이름으로 기록되어 있다. 하지만 『삼국사기』의 기록과 고분에서 출토된 고고학적 자료의 연 대가 상응하지 않아 가야금의 기원은 아직 미상이다. 그리고 쟁이 중국에 유입되기 이전에 이미 중국에 고유의 토착악기가 있었다는 주장이 있으나 명확하지 않다. 일본 정창원(正倉院)에는 천 년 전의 가야금이 ‘신라금’이라는 명칭으로 보존되어 있다.

가야금의 종류
풍류가야금 (정악 또는 법금)

『삼국사기』에 따르면 가야금은 가야의 가실왕이 중국의 ‘쟁(箏)’을 본떠서 만든 것으로, 악사 우륵(于勒)에 의해 신라에 전해진 것 이다. 실제로 중국의 쟁과 가야금은 모양과 음색, 연주법 등이 매우 비슷해서 두 악기가 같은 기원에서 비롯된 것임을 짐작할 수 있 으며, 중국 문헌에 가야금은 쟁이라는 이름으로 기록되어 있다. 하지만 『삼국사기』의 기록과 고분에서 출토된 고고학적 자료의 연 대가 상응하지 않아 가야금의 기원은 아직 미상이다. 그리고 쟁이 중국에 유입되기 이전에 이미 중국에 고유의 토착악기가 있었다는 주장이 있으나 명확하지 않다. 일본 정창원(正倉院)에는 천 년 전의 가야금이 ‘신라금’이라는 명칭으로 보존되어 있다.

산조가야금

판소리와 남도시나위의 영향을 받아 산조음악이 생성되면서 새롭게 만들어진 가야금으로 빠르고 기교적인 연주에 편리하고, 풍 류가야금과는 다른 연주법으로 폭넓은 소리를 낸다. 기악독주곡인 산조를 비롯해서 민요반주, 시나위, 병창, 무용 반주, 창작곡 연주 등에 널리 쓰인다.

개량가야금

산조가야금의 연주 범위가 확대되면서 연주되는 장르에 따라 산조가야금이 조금씩 개량되기 시작하였는데 그 대표적인 예가 철 가야금이다. 그밖에도 현재 15현금, 21현금, 17현금, 고음·중금·저음가야금, 18현금, 22현금, 25현금 등이 개량되어 활용되고 있 다. 특히 25현금은 개량가야금 중에서 창작곡에서의 활용도가 가장 높다.
<25현 가야금>
개량된 22현금에 3음을 더 추가하여 만든 것으로, 연주자 김일륜이 악기 제작자에게 의뢰하여 만든 개량가야금이다. 전통가야금 보다 폭이 넓고 길이가 길며, 돌괘(전통가야금 뒤쪽에 있는 줄을 잇는 조임새)를 사용하지 않고 개폐식으로 뚜껑을 열고 닫을 수 있으며, 조임새로 조율하도록 되어 있다. 줄은 폴리에스테르로 만든 합성재료를 사용한다. 음의 울림이 정확하고 음색이 부드러 우며, 음역은 5음 음계에서 7음 음계로 조율되므로 양손을 사용하고 화성을 폭넓게 구사한다. 음량과 음역의 변화에 따른 연주 기 교의 변화가 있어 창작곡은 물론 다양한 장르의 연주가 가능하다.

개량 가야금의 성과

1995년 국립국악관현악단이 창단되면서 초대 단장인 박범훈이 가야금 개량을 악기제작자에게 의뢰하여 22현 가야금이 만들어졌다. 22현 가야금은 당시 국악계에 큰 영향을 미쳤고, 창작곡과 외국곡을 연주함으로써 국악의 대중화 시대를 여는 데에 한몫을 하기도 했다. 전통가야금으로는 전조(轉調 악곡의 도중 진행되던 조가 다른 조로 바뀌는 일, 조바뀜)나 조옮김의 한계에 부딪쳐 왔고, 음악 적 표현에 있어 자유롭지 못한 문제점이 있었다. 관현악이 구성되어지고 음악의 세계화에 맞추어 폭넓은 연주를 하려는 악단 입장에 서는 개량악기의 절실함을 느낀 것이다. 개량악기에 대해 전통 국악의 구성진 맛과 고유한 특성의 장점을 잃을까 우려하는 반대 입장 도 있었지만, 개량가야금은 1995년 3월 개량국악기 시범연주회를 통해 전통음악이 아닌 다양한 곡들을 연주함으로써 발전의 가능성 을 보여 주었다.
1995년 10월 한ㆍ중ㆍ일 개량가야금 축제에서 산조를 주제로 하여 작곡된 22현 가야금 협주곡 ‘새산조’가 연주됨으로써 개량가야금 으로 전통음악의 연주도 가능하다는 것이 확인되었다. 그리고 이 축제에서는 7음 음계로 음역이 확대된 개량가야금 덕택에 작곡의 범위가 넓어졌다는 사실 또한 확인할 수 있었다. 더불어 우리의 악기 가야금이 다른 나라의 악기와 어떻게 다른지를 비교해 볼 수 있 었다. 이 후 저음을 조금 더 보완하여 3줄을 늘린 25현 가야금이 등장하였는데, 25현을 사용하는 연주 단체가 늘어갔고 새로운 작품 도 많이 창작됨으로써 다양한 연주가 시도되었다. 지금은 22현보다 25현의 사용이 활발하다. 개량악기의 장점을 살리면서 단점을 보완하여 더 좋은 악기로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계속적인 관심과 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

페이지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콘텐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