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립극장 50년사
국립극장 50년, 선 자리 갈 길
해방이 되고서도 다섯해의 세월이 흘러서야 국립극장의 문을 열게 되었습니다. 당신은 신을 믿지 않았지만 당신도 모르게 기도를 드렸습니다. 그러니까까 지금으로부터 50년 전이죠.
우리 정말 영광스럽게도 대한민국에 국립극장이 처음으로 서게 되었는데 그것이 50년입니다.
그때 초대 국립 극장장으로 유치진선생이 되셔서 자연히 우리 같이 연극을 허던 우리 극단이름이 극단극예술협회라는게 있었는데 그대로 국립극장의 앞스텝 뒷스텝 할것없이 전부 국립극단으로 흡수가 되었습니다.
원수당을 창립 공연으로 했습니다.
그래가지고 제 2회 공연으로 중국작가의 뢰우를 했는데 이것이 대히트를 해서 앵콜 공연까지 햇는데 불행히도 공연끝나고 이틀인가 사흘있다가 6.25 사변이 일어났어요.
전쟁의 참화속에서도 그 소중한 불씨를 지키던 나날들.
1950년대 국립극장이 창설되면서 저는 국립극장창립단원으로 입단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얘기들 하셨겠지만..그 뒤로 극립극장 전 가족이 화물차 한칸을 가지고 피난을 갔습니다.
그 단원들 가족들이 다 함께 못가니깐 1인당 가족 2명씩 그렇게해가지고 피난을 갔죠?
민족 모두의 상실이라고 할 국립극장이 화려하게 개관 된지 2개월짓 남짓 해서 6.25가 만남으로서 3년가까지 길흉정지에 빠집니다.
대구 문화극장에서 1953년에서 윤복남이 와가지고 전속단체없이 재개관을 하고 4년동안 부실하지만 대구에서 활동을 지속하다가 57년 환도하는데...환도한 후에는 명동에 시공관에서 둥지를 틀게 됩니다.
그래서 상당히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는데 거기서 장충동으로 옮겨가기 전까지 명동 시대를 열고 또 소속변경도 해서 문교부에서 공부처를 옮기고 전속단체를 재정비함으로써 국립극장이 도약할수 있는 기본적인 토대를 명동시대에 다 열게 됩니다.
명동의 흐른 세월 속에서 국립극장의 소속 단체들이 속속 탄생하게 됩니다.

이렇듯 뚱보는 꿈속까지 부자가 되었는데. 이때 놀보란 놈이 제 동생 부자가 되었단 말을 듣고 배를 앓고 있다가 못참아서 하루는 못참아서 묻고 물어서 저렇게 제 동생 집을 찾아오란 것이였다.

암행어사 출도여~
나으리~
술마시면~오늘밤새도록 결혼을 축하합시다.

비로써 장충동에 만들어진 미니어쳐 만든 최초의 자체 극장
당시에는 기뻐서 하늘을 날아오를것만 같았습니다.
선생님께서는 평소에 경험하신 사실보다도 훨씬 다양하고 재미있는 세상을 만날게될께오.
어떠한 환상이 날 위로한다고 하더라도 나는 이 낮고 낮은 지상에서 자유롭지 못할것리라.
보다시피 나는 놀아나기에는 늙어버렸으며 희망으로 살아가기에는 시간이 시간이 너무 없다.
이세상이 도대체 나한테 무엇을 보장해줄수 있단말인가
우리는 국립극장이 지금 이 자리에 명예의 벽에 현액된 8분을 비롯해 역대 25분의 극장장님들의 온몸을 다바친 자기 헌신이 있었음을 기억합니다.
또 무대 뒷편에서 오직 예술만을 위하여 순수함으로 한평생을 살아오신 분들의 노고를 우리는 또한 기억합니다.
영원한 청춘인 무대여~!국립극장이여~!
페이지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콘텐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