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네비게이션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빠른예매 바로가기
월간미르 상세

2020년 08월호 Vol.367

산조가 궁금해요

전통예술 사전

이아람×여우락 Soloists ‘after 산조’

틀을 갖추고 개성을 빚어내는 산조의 행보

Q 산조란 무엇인가요.
A 산조는 남도의 민속악에 뿌리를 둔 기악 독주곡입니다. 일정한 장단 흐름 안에서 악기의 기량을 극대화한 순수 기악이지요. 산조가 탄생한 19세기 후반은 개인의 희로애락과 자유로운 발상이 예술 전반에 퍼지던 시기로, 합주나 반주로 연주되던 기악 역시 점차 개별 악기의 개성과 표현력에 주목하게 됩니다. 산조가 틀을 갖춘 데는 당시의 가야금 명인 김창조가 많은 영향을 끼쳤습니다. 시나위의 독주 부분과 판소리 명창들의 더늠 등 당대 연주되던 가락을 모아 연주하던 것이 정형으로 거듭났지요. 이어 거문고·대금 등 여러 악기의 산조가 만들어집니다. 산조는 장구 반주 아래, 아주 느린 진양조에서 시작해 중모리와 중중모리로 서서히 흥을 돋운 뒤 자진모리로 신명을 내는 것을 기본 틀로 삼습니다. 선율은 조(음계)를 넘나들며, 하나의 청(중심음)에서 이웃한 청으로 옮겨가며 감정을 자유롭게 표현합니다. 오늘날 산조 앞에 ‘김죽파류 가야금산조’ ‘신쾌동류 거문고산조’처럼 이름이 붙은 것을 보게 됩니다. 이는 명인의 가락이 후세대로 계승돼 일가를 이룬 ‘유파’입니다. 유파에 따라 가락과 주법, 장단의 짜임새가 달라집니다.

Q 산조의 종류에는 어떤 것들이 있나요.
A 가장 먼저 탄생한 산조이자, 널리 알려지고 많은 유파가 내려오는 가야금 산조가 있습니다. 느린 장단의 폭넓은 농현부터 줄을 연달아 튕기거나 빠르게 오가는 주법, 휘모리와 같은 빠른 장단에서 2, 3박 잘게 쪼개는 음까지 현을 이용한 생동감 넘치는 기교를 엿볼 수 있습니다. 이어 등장한 거문고 산조는 절제와 여백을 미로 삼았던 풍류음악 속 거문고의 통념을 깨고, 술대로 현을 거칠게 내리치며 타악적 효과를 더하거나, 자출성과 개방현을 자유로이 쓰는 등 독자적인 방식을 구축했습니다. 대금 산조는 후세대 유파마다 개성이 두드러집니다. 낮고 부드러운 저취, 장중한 평취, 호쾌한 역취의 음색을 두루 느낄 수 있으며 특히 갈대청의 떨림, 숨을 이용한 글리산도나 새 울음소리 묘사 등 관악의 매력이 가득하지요. 해금 산조는 초창기 명인들이 경기음악과 가까웠던 덕에, 경기가락의 영향을 많이 받았습니다. 고음역에서의 섬세한 기교, 줄을 죄고 푸는 역안법, 재빠른 활법은 반주에 쓰이던 해금을 독주 악기로서 위상을 다지게 합니다. 피리 산조는 다른 악기보다 조금 늦은 1960년대에 정립됩니다. 겹서(리드)를 무는 강도나 입김을 조절하기 까다로워 장시간 독주하기 어려웠던 탓이지요. 그러나 힘 있는 소리와 다이내믹, 서치기·목 튀김 등 서와 공기, 지공을 조절하는 독특한 주법은 곧 피리 산조만의 멋이 됐습니다. 아쟁 산조는 광복 이후에 등장했습니다. 개나리 가지로 현을 긋던 정악아쟁이 창극 반주를 위해 말총 활로 연주하는 소아쟁으로 개량된 뒤, 독주 가능성을 발견한 것이지요. 계면조 중심의 낮고 깊은 음색이 특징입니다. 태평소나 철현금, 단소 등 무대의 주류 선율 악기로 대접받지 못한 악기들도 산조를 통해 주목받으며 새로운 길을 탐구합니다.

Q 산조 감상법을 알려주세요.
A 장단의 흐름을 알면 산조가 보입니다. 진양조나 중모리의 느린 장단에서는 음의 미묘한 변화와 농현(농음)의 깊이를 음미하는 맛이 있고, 중중모리·자진모리로 넘어가 빠른 기교를 따라가다 보면 절로 흥이 오르지요. 연주자는 장단이 변할 때 가락을 여유롭게 둬 장단이 달라짐을 알려줍니다. 산조에 어느 정도 익숙해졌다면, 유파별로 감상하는 묘미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경기시나위가락을 넣거나(지영희류 해금산조), 기본 청이 높거나(이생강류 대금산조), 다스름으로 시작해 엇모리로 마무리하는(성금연류 가야금산조) 등 명인의 스타일을 따라 감상하는 맛이 있지요. 가장 좋은 방법은 그저 흐르는 음률에 몸을 맡기고 악기 고유의 소리에 빠져드는 것입니다. 악기의 개성을 극대화하던 당대의 실험 정신, 그 기량을 펼치는 연주자의 생기를 함께 느끼면서요.

전윤혜 음악교육을 전공하고 월간 ‘객석’ 기자, 출판사 ‘수류산방’ 편집자를 지냈다. 2015 화음평론상을 수상했다
번역 한송희

Aram Lee X Yeowoorak soloists after Sanjo


I'd like to know about Sanjo

The journey of Sanjo - laying the foundation and creating the uniqueness

Q What is Sanjo?
A Sanjo is instrumental solo music rooted in Namdo folk music, which maximizes a musical instrument’s technical capacity within a certain rhythmic flow. Sanjo was born in the second half of the 19th century when the artists adapted more of individual emotions and independent ideas into their arts. The trend in arts also influenced music. Hence, people gradually paid more attention to each musical instrument’s individuality and how expressive they can be, rather than instrumental music in an ensemble or as an accompaniment. The framework of sanjo was influenced by the famous gayageum master of the time, Kim Chang-jo, and the music mostly came from the solo parts of sinawi and deoneum (a new, revised section of a pansori song) by pansori masters of the time, then settled as a standard. Sanjo with various musical instruments followed, such as geomungo and daegeum. With the accompaniment of janggu, the basic flow of sanjo usually starts from slow jinyangjo, gradually becomes faster to jungmori and jungjungmori, and peaks with jajinmori. The melody crosses jo (mode), moves from one cheong (center tone) to the neighboring cheong, and freely manifest feelings. You will see the names like ‘Kim Jukpa ryu (style) Gayageum Sanjo’ and ‘Shin Kwaedong ryu geomungo sanjo’ on the list of sanjo today. The names indicate ‘yupa (school)’, where the master’s melodies (styles) have been passed on to the next generations and became the unique styles. 

Q What kinds of Sanjo are there?
A Gayageum sanjo is the first sanjo that was born. It is also widely known and descended from many yupa. In Gayageum sanjo, you can get a glimpse of a wide range of playing techniques using strings, which inspires vividness. Moreover, splitting a beat into two or three beats within a fast rhythm like hwimory is also an important technique. Geomungo sanjo appeared next, and it broke down the conventional notion of geomungo in pungryu (appreciating elegant cultures) music. Then, it built unique methods - roughly hitting the strings with a suldae(bamboo stick) to add a percussive effect, or freely using the left hand without suldae and open strings. Daegeum sanjo varies in personalities depending on yupa of later generations. It presents the charm of wind music on a full scale, especially with the trembling sounds of using the reeds, glissando using the breath, and birds chirping sounds. Haegeum sanjo was greatly influenced by Gyeonggi music’s rhythms, as the masters in earlier years were close to Gyeonggi music. Fine techniques, including playing in high-pitched tones, skillfully fastening and loosening strings, and quickly using a plectrum, put haegeum in the position of a solo instrument instead of only being used in accompaniment. Piri sanjo was only put together in the 1960s with references from other musical instruments. The unique methods of playing piri soon became the charm of piri performance, such as controlling a seo (reed), air, and jigong (finger holes) to create compelling sounds, as well as seo-chigi (touching the seo) and mok-twigim (making a ringing sound in the throat). Ajaeng sanjo emerged after the liberation of Korea. It features low and deep tones centered with gyemyeonjo. Instruments that have not been considered mainstream melodic instruments, such as taepyeongso, cheolhyeongeum, and danso, are also spotlighted with sanjo and explore new styles.

Q Please tell me how to appreciate Sanjo.
A If you understand the flow of rhythm, it would be easier to understand Sanjo. In Jinyangjo or Jungmori’s slow rhythm, you could feel the subtle change of sound and the depth of nonghyeon (nongeum). With a faster phase with jungjungmori and jajinmori and following the rapid playing techniques, you would feel your excitement rises. The performers let the melodies loose when they change the rhythm, so the audience would know that the rhythm will be changed. Once you get familiar with Sanjo to a certain extent, it would be more exciting and enjoyable to appreciate sanjo by each yupa. They differ in styles depending on the master of yupa. Ji Yeong-hui ryu haegeum sanjo adapts Gyeonggi sinawi melodies, Lee Saeng-gang ryu daegeum sanjo has higher base cheong, and Seong Geum-yeon ryu gayageum sanjo starts with dasreum (a sort of tuning piece before the opening movement) and ends with eotmori (fast ten beat rhythm with the alternation of three and two beats). The best way to enjoy sanjo is to immerse yourself in the flow of the melody and the instrument’s sound. Then feel the experimental spirit of the time that maximized the individuality of the musical instrument, and the vitality of the player who unfolds the talent.

Written by Jeon Yoon Hye Majored in musical education and worked as a journalist for Auditorium and publisher for Suryusanbang. Won the 2015 Hwaum Critics Award
Translated by Songhee Han 


사이트맵

사이트맵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