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네비게이션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빠른예매 바로가기
월간미르 상세

2019년 01월호 Vol.348

국립극단 제146회 정기공연 '소'

두고두고 회자되는 공연 기록┃1991년 4월 13~18일

매년 1월이면 새해를 맞이하며 ‘시작’이라는 의미를 되새기게 된다. 무언가를 시작한다는 일, 이전에 없던 것을 만들어내는 일은 대부분 상상력과 굳은 의지의 산물이다. 공연예술박물관은 공연예술 전문 박물관으로 2019년 12월, 개관 10주년을 맞는다. 공연예술박물관이 지난 10년 동안 이용자에게 얼마나 많은 기쁨을 주었는지 따져보는 것은 박물관 구성원으로서 스스로를 부끄럽게 만들기도 한다. 하지만 사람의 나이로 볼 때, 공연예술박물관이 초등학생 정도 되었다고 생각하면 앞으로 꾸준히 자라나가야 하기에 용기를 갖는 편이 유익할 것이라는 자기 위안도 하게 된다. 공연예술박물관은 한국 공연예술 분야의 여러 귀중한 자료를 소장하고 있는데, 이 중에서 한국 연극사의 중요 자료 몇 가지를 소개하고자 한다.

 

 

 

유치진의 대표작 ‘소’는 사실주의에 기반을 둔 작품으로서 일제강점기인 1930년대의 농촌을 배경으로 사회의 구조적 모순과 이로 인한 농민의 피폐한 삶을 그려낸 작품이다. 국립극장에서는 당시 전속단체이던 국립극단이 1991년 4월 13일에서 18일까지 연극 ‘소’(연출 장민호, 제146회 정기공연)를 무대에 올린 바 있다. 본래 이 작품은 동아일보에 연재되던 것으로 1935년 극예술연구회의 공연 극본으로 쓰였으나 일제의 검열로 상연되지 못하고, 동경학생예술좌의 창립 공연으로 상연됐다. ‘건전한 연극 발전과 민족의식 고취’를 목표로 창단한 동경학생예술좌는 1934년 6월 24일, 도쿄의 유학생들이 신극운동을 하기 위해 만든 학생 연극 단체로 와세다대학교·호세이대학교·니혼대학교에 다니던 박동근·주영섭·마완영·이해랑·황순원·이진순 등 15명이 주축이 됐다. 이들은 1935년 6월 4일 쓰키지소극장에서 역사적인 첫 무대로 유치진의 ‘소’와 주영섭의 ‘나루’를 공연했다. 1935년 동경학생예술좌의 공연에서 개똥이 역을 맡았던 김동원이 1991년 국립극단 공연에서는 동네 어르신 역을 맡은 점도 흥미롭다.

 

 


두 공연에 관련된 자료가 공연예술박물관에 소장돼 있는데, 우선 1935년 동경학생예술좌의 제1회 공연 입장권을 공연예술박물관 전시실에서 만날 수 있다. 이 입장권은 공연예술박물관 개관 준비 당시 어느 고서점을 통해 구입한 자료인데 기증 자료가 아닌 만큼 누가, 어떤 연유로 소장하던 것이 판매처까지 오게 됐는지, 그 배경을 확실히 알 길이 없다. 다만 공연에 참여했던 연극인이거나 그 가족, 또는 연극 애호가일 것으로 추측할 뿐이다. 새삼 그 누군가의 고귀한 열정에도 감사를 표한다. 영화 입장권을 모으는 일이 흔한 취미이던 시절이 있었다. 그러나 가로 8cm, 세로 5cm의 작은 종이 한 장일 뿐인 동경학생예술좌의 첫 공연 입장권이 여전히 살아남아 85년 후 공연예술박물관의 중요 소장품으로 관람객을 맞이한다는 것은 흔한 취미의 결과물로 볼 수 없기 때문이다. 한편 1991년 국립극단의 공연자료로는 프로그램·소품·무대디자인·대본·영상·사진자료 등이 박물관에 소장돼 있어 당시 공연을 한결 입체적으로 경험하는 데 도움을 준다. 꼼꼼하게 기록된 디자인과 배우의 표정까지 읽을 수 있는 사진·영상 자료가 남아 있기에 공연 당시의 분위기와 정보를 확인하고 기억해낼 수 있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공연예술박물관의 존재 의미를 새삼 돌아보게 된다.


2019년은 공연예술박물관이 열 돌을 맞이하는 해다. 공연예술박물관이 국립극장이라는 울타리에만 머무르지 않고 공연예술이라는 주제로 이용자와 더욱 다양한 공감대를 만들어나가는 새로운 10년을 위해 이 입장권과 같이 박물관에서 일하는 즐거움을 깨닫게 하는 여러 자료를 꾸준히 만나고 찾아내고자 한다.

 

민덕홍 국립극장 공연예술박물관 학예연구사

 

국립극단 제146회 정기공연 ‘소’
일자             1991년 4월 13~18일
장소            국립극장 소극장
극작           유치진
연출           장민호
소품디자인   박래봉
무대디자인   여운덕
사진              김찬복
출연              권성덕·김복희·정상철·김재건 등

 

 

동경학생예술좌 제1회 정기공연 ‘소’(유치진作), ‘나루’(주영섭作)
일시              1935년 6월 4일 6시 30분
장소           쓰키지소극장

사이트맵

사이트맵 닫기